2022.07.27. | 나트랑(냐짱) | 아미아나 리조트 레스토랑 'BACARO'

 

아미아나 리조트 주변에는 걸어서 갈만한 식당이 없다.

 

택시를 타고 나가기에는 조금 귀찮은 관계로

그냥 리조트 내에 있는 식당에서 저녁을 먹기로 했다.

아미아나 리조트 내에 있는 레스토랑 'BACARO'

아침 식사를 하는 곳이기도 하다.

 

맥주는 한 잔에 4~5천 원 정도

 

음식이 그리 맛있지 않다는 평이 많지만...ㅎㅎ;

그래도 무난하다고 생각되는 메뉴들을 골라보았다.

(메뉴 설명이 한글로 되어 있어 편하게 볼 수 있었다.)

 

따끈따끈 맛있는 식전빵 :)

 

주문한 메뉴는 King Prawns와 Amiana BBQ Pork Rib

 

King Prawns(280,000동)

매콤한 타마린드 소스는 양념치킨 소스와 비슷한 느낌이다.

입맛에 잘 맞아서 꽤 맛있게 먹었다.

 

밥도 한 그릇 가득 ㅎㅎ

 

그리고 Amiana BBQ Pork Rib(320,000동)

 

노란색 볶음밥과 Pork Rib이 함께 나왔다.

고수는 취향껏 장식으로 생각해도 되고 먹어도 되고...ㅎㅎ

 

고기 양이 조금 적은 듯 하지만...ㅎㅎ

함께 나온 볶음밥에 간이 잘 되어 있어서 꽤 괜찮았다.

 

큰 기대를 하지 않아서 그런지 나름 맛있게 잘 먹었다 :)

 

대부분 실외 자리를 선호하기 때문인지 실내에는 사람이 별로 없었다.

어차피 뻥 뚫려있는 공간이라 사실 실내나 실외나 차이가 없는 듯

 

이유는 모르지만 10% 할인 중!

덕분에 부가세 정도는 아낄 수 있었다 ㅎㅎ

 

그랩으로 배달 주문을 해 볼까 하다가 결국은 귀찮아서 포기하고

이틀째 저녁도 결국 리조트 내 식당을 이용했다.

 

새로운 메뉴를 공략해 봅시다 +ㅁ+!

 

식전빵은 매일 조금씩 달라지는 것 같다.

그런데 이번에는 빵이 조금 탄 느낌이다 =_=

심하게 탄 것은 아니라서 그냥 떼어내고 먹었다.

 

333 그리고 사이공 스페셜 맥주와 함께 :)

 

주문한 메뉴 등장!

 

Prawn & Pork in Clay Pot(340,000동)

새우와 돼지고기를 뚝배기에 넣고 간장 양념에 잘 조린 느낌이었다.

 

적당히 짭짤해서 밥과 함께 먹기 괜찮았다.

 

마르게리따 피자(270,000동)

 

그냥 흔히 먹을 수 있는 화덕 피자였다.

 

식전빵을 많이 먹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배가 불러서

피자는 한 조각씩만 먹고 남은 것을 포장해서 가져갔다가 다음날 먹었다.

 

전반적으로 음식은 괜찮았는데,

개인적으로는 첫날 주문했던 음식들이 더 맛있었다.

 

마무리는 마트에서 산 달랏 와인과 함께 :)

달랏 와인은... 그냥 한 번 마셔 본 것에 의의를 두면 될 것 같다.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