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4.22. | 전주 | 전통주펍 더마시랑게(masirange)

 

 

저녁 식사 대신 술과 안주로 배를 채우기로 했다.

 

원래는 '천년누리 봄'의 전주 막걸리 한 상을 생각했었는데,

아직 가보지 않은 새로운 곳을 찾아보기로 했다.

더마시랑게(masirange)

1층은 전통주 펍, 2층은 카페로 운영하는 것 같았다.

 

다양한 전통주를 마셔볼 수 있는 곳!

 

마치 징검다리 같은 느낌의 입구!

 

옆으로 걸어가도 되지만 왠지 중간에 놓여있는

돌을 밟고 지나가야 할 것 같은 느낌이다.

 

처음에는 주문을 하려고 카운터에 갔더니

키오스크로 주문하고 2층으로 가라고 안내를 받았다.

그래서 키오스크를 보니 전부 카페메뉴 뿐...-_-;

 

술을 주문할 거라고 했더니 그제서야 메뉴판을 내어준다.

 

더마시랑게를 대표하는 '대동여지도주'

다양한 전통주를 조금씩 마셔볼 수 있어서 마음에 들었다.

 

그리고 안주는 육전으로!

 

원래는 모듬전이 나온는 '주안상'을 주문하고 싶었는데,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주문이 안된다고 했다. 실망...ㅠ_ㅠ

 

'대동여지도주'

한반도 지도 위에 올라가 있는 5개의 술잔이 인상적이다.

(각 전통주에 대한 설명도 간단하게 나와있었다.)

 

술잔이 올라가 있는 위치는 실제 전통주가 만들어지는 지역과 관계가 없다.

 

지역명이 써있는 주사위!

주사위를 굴려서 나오는 지역의 술을 마셔보라고 되어 있었다 ㅎㅎ

 

일단 하나씩 맛보기!

향긋한 니모메도 나름 괜찮고 술취한 원숭이도 맛있었다.

(그냥 도수가 약한 술이 내 취향인 듯...ㅎㅎ)

 

소라과자를 안주삼아 술을 조금씩 마시다 보니

주문한 육전이 나왔다.

 

예전에 진주에서 먹었던 육전이랑 비교하면 조금은 아쉬운 맛;;

뭐 그래도 맛있게 먹었다 ㅎㅎ

 

다른 술을 더 주문할까 하다가 그냥 다른 술집에 가보기로 했다.

1박 2일 여행이라 전주에서 보낼 수 있는 밤은 하루 뿐이니까!!

 

 

'더마시랑게'는 전통주를 다양하게 마셔볼 수 있다는 점은 좋았지만

펍 보다는 카페에 가까운 분위기라 조금 아쉬웠던 곳이었다.

(육전도 조금 아쉽고; 김치전은 맛있었으려나...?!)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