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1.30. | 보홀 | 보홀 맛집투어! 더 버즈 카페(The Buzzz Cafe Restaurant)

 

오후 2시쯤, 조금 늦은 점심을 먹기 위해 알로나비치로 향했다.

점심을 먹기 위해 찾은 곳은 '더 버즈 카페'라는 이름의 식당이었는데,

보홀에 있는 꿀벌 농장인 보홀 비팜에서 운영하는 곳인 듯했다.

 

이름은 카페지만 다양한 음식을 주문할 수 있다.

외부에 메뉴판이 있어서 메뉴나 가격 등을 미리 확인할 수 있었다.

 

1층은 스프레드나 과자, 빵, 아이스크림 등을 구입할 수 있는 상점이고

식당을 이용하려면 2층으로 올라가야 한다.

 

2층에 도착! 초록색으로 가득한 인테리어가 눈에 띄었다.

에어컨이 없는 곳이라 조금 덥기는 했지만 분위기는 마음에 들었다.

 

창가 쪽에 앉으면 알로나 비치가 한눈에 들어온다.

 

날씨가 흐려서 바다가 아주 예쁘지는 않지만...ㅎㅎ;

노을이 질 때쯤 와도 좋을 것 같다.

 

1층에서 슬쩍 보고 왔지만 다시 메뉴판 정독하며

무엇을 먹을 것인지 열심히 고민했다.

 

허니글레이즈드 치킨과 시푸드 파스타로 결정!

그리고 망고 주스와 산미겔도 주문했다.

 

잠시 후 식전 빵과 음료가 나왔다.

망고주스는 딱 상상했던 그 맛!

 

함께 나온 허브 페스토와 허니 스프레드를 빵에 발라 먹으니 꽤 맛있었다!

(마음에 들어서 허니 스프레드는 하나 구입했다 ㅎㅎ)

 

다른 식당들과 달리 서빙이 빠른 편이라 꽤 놀랐다.

주문한 음식도 정말 빨리 나왔다!

 

허니글레이즈드 치킨(380페소)

 

교촌치킨 양념으로 오븐에 구운 치킨 느낌...?!

밥과 먹기 딱 좋은 간이었다.

닭 다리 한 조각이었지만 양이 생각보다 많았다.

 

시푸드 파스타(460페소)

생각했던 토마토 소스가 아니라서 조금 당황스러웠다.

(갈릭 크림 소스에 꿀이 첨가된 맛이었다.)

 

조금 짜기는 했지만 단짠의 조합이 나쁘지 않았다.

빵이나 밥과 함께 먹으면 적당한 느낌! 맥주를 부르는 맛이었다.

(안에 들어있는 새우와 조개는 괜찮았는데 생선은 살짝 비렸다.)

 

밥을 다 먹은 후 디저트로 아이스크림을 주문했다.

 

망고 아이스크림과 우베 아이스크림

 

우유의 기본적 맛이 센 편이라 그런지 두 아이스크림의 맛이 비슷했다.

우베 맛 아이스크림은 처음 먹어봤는데, 담백한 느낌이 나름 괜찮았다.

 

음식도 괜찮고 무엇보다 오션뷰라는 장점이 있는 곳!

 

아이스크림이나 음료만 주문한 후 앉아서 시간을 보내도 괜찮을 것 같다 :)

 

728x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