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1. | 우붓 | 코코마트, 후즈후(Who's Who)




스미냑에서의 일정을 마치고 우붓으로 넘어가는 날!

우붓까지 이동은 미리 예약한 차량투어를 이용했다.



시간 맞춰 호텔 로비로 내려가니 기사님이 기다리고 계셨다.

오늘 일정을 다시 확인한 후 우붓으로 출발했다.

(종종 자기 마음대로 일정을 바꿔버리는 기사님들도 있다던데,

다행스럽게도 그런 일은 없었다 ㅎㅎ)





Bye Bye, 스미냑





오늘의 첫 일정은 코코마트 쇼핑이었다 ㅎㅎ

우붓은 숙소 근처에 마트가 없어서(;;) 필요한 것들을 미리 사서 들어가야한다.







평소에는 비싸서 먹기 힘든 망고!

여러 종류가 있었는데, 어떤게 맛있는지 몰라서 대충 종류별로 두세개씩 담았다 ㅎㅎ

1.6kg 정도 샀는데, 46,000루피아(약 4천원)정도 밖에 안나왔다. 진짜 싸다!

(나중에 먹어보니 종류와 상관없이 다 맛있었다.)





안주 삼아 먹을 과자도 담고,






(없으면 아쉬운) 술도 조금 샀다 :)


쇼핑을 마쳤으니 다시 출발!

별로 한 것도 없는데 벌써 점심 먹을 시간이었다.






우붓 맛집! 후즈후(Who's Who Restaurant)






꽤 유명한 맛집이라기에

사람이 많으면 어쩌나 걱정했는데, 빈 자리가 많았다 ㅎㅎ







메인 메뉴는 대략 80,000루피아 정도였다.

(여기에 택스와 봉사료 15%가 추가로 붙는다.)







기본으로 제공하는 에피타이저

바삭하고 고소해서 나쵸랑 비슷한 느낌이었다.






음식이 나오는 데 시간이 걸리는 편이었다.

배고파아...ㅠ_ㅠ





드디어 첫 음식 등장!

Pork Belly(60,000루피아)






바싹 구운 삼겹살은 당연히 맛있을 수밖에!

다만 양에 비해 가격이 좀 비싼 것 같다 -_-;;





포크 벨리를 다 먹고 나니 시간 맞춰 다음 음식이 나왔다.






Prawns(95,000루피아)

새우와 가지, 호박을 함께 버터에 볶은 느낌이었다.

...건강식 느낌?ㅎㅎㅎ 새우가 꽤 탱글탱글했다.





사이드로 나온 빵과 버터

(일부 메뉴를 주문하면 사이드로

감자 샐러드, 감자 튀김, 밥 그리고 빵과 버터 중에 선택할 수 있다.)





감자 샐러드도 먹어보고 싶어서 추가 요금 내고 주문했다.

(20,000루피아)

맛은 잘 기억이...그냥 먹을만 했던 것 같다 ㅋㅋㅋ





Bacon&Mushroom Pasta(80,000루피아)

파마산 치즈가 듬뿍 올려져 있어서 짭짤하고 고소했다.



빈땅 3병까지 포함해서 약 33,000원 정도 나왔다.

확실히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식당들은 가격이 비싼 듯...-ㅁ-;;;

뭐 그래도 분위기 좋고 음식도 깔끔해서 기분좋게 식사를 할 수 있었던 곳이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인도네시아 | 발리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