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22. | 제주 | 제주동문재래시장 야시장





숙소에서 꽤 가까운 거리에 동문시장이 있어서

저녁 식사는 동문 야시장에서 사다 먹기로 했다.



숙소에서 제주동문시장까지는 도보 10분!

날씨도 선선하고 가볍게 걸어서 다녀오기 좋았다 :)


저녁 9시쯤 도착했는데 생각보다 사람이 꽤 많았다.





먹을거리들을 구경하며 한 바퀴 쭉 돌아본 후

본격적으로 눈여겨봐 두었던 것들을 사러 다녔다.





제일 먼저 구입한 것은 멘보샤!

수작멘보샤라는 곳이었는데 직원들이 정말 유쾌했다 ㅎㅎ





먹음직스러워 보이는 멘보샤!

사실 TV에서 볼 때마다 먹어보고 싶었던 메뉴였다 +ㅁ+


원래는 딱새우 멘보샤가 평이 좋아 그것만 사려고 했었는데,

흑돼지+딱새우로 구성된 모둠이 할인을 한다고 써있어서 모둠으로 주문했다 ㅎㅎ;;





갓 튀겨서 따끈따끈한 멘보샤였다.





역시나 소문대로 흑돼지 멘보샤보다는 딱새우 멘보샤가 더 맛있었다.

조금 느끼한 편이라 2개 정도 먹으면 딱 좋은 것 같다 ㅎㅎ


원래는 숙소에 들어가서 먹을 계획이었으나

다른 음식들을 사러 돌아다니는 동안 다 먹어버렸다.

따끈할 때 먹어야 제맛이니까!






다음 목표는 돈복이(돼지+전복이려나?) +ㅁ+


여기는 꽤 줄이 긴 편이었는데,

생각보다 줄이 금방금방 줄어드는 편이라 괜찮을 것 같았다.





음식은 한 번에 9개 정도 나오는 것 같다.

그래서 조금 기다리면 순식간에 줄이 줄어든다 ㅎㅎ






전복 버터밥과 매콤 돼지의 맛있는 만남!

맛있을 수 밖에 없는 조합이 아닐까?!

가격은 1인분에 6,000원으로 가성비도 나름 괜찮은 것 같다.







돼지고기가 맛있게 익어간다 >ㅁ<

원래는 하나만 살 계획이었으나, 기다리면서 고민하다가 결국 2개를 샀다 ㅋㅋ





다음으로 들른 곳은 소라꼬치구이를 파는 곳이었다.

(영업을 시작한지 얼마 안된 분위기였다.)


예전에 전주에서 먹었던 문어꼬치와 비슷한 느낌이려나?






주문을 하면 버터를 듬뿍 바른 후

화르륵 직화로 소라를 구워준다.





마무리는 초장+마요네즈 소스에 가다랑어포 듬뿍

가다랑어포 때문인지 약간 타코야끼 느낌이 나는 것 같기도 했다.





맛은 생각보다 짜다. 초장이 너무 많아...-_ㅠ

거기다 가다랑어포 향이 너무 세다.

덕분에 소라 고유의 맛은 전혀 느낄 수 없었다. 기대했었는데 조금 아쉬웠다.






마지막으로 구입한 것은 광어뱃살회와 딱새우회였다.

각각 만 원씩! 횟집에서 먹는 것보다 정말 싼 것 같다.





동문야시장에서 구입한 오늘의 만찬 ㅎㅎ

갖고 있던 온누리상품권으로 샀기 때문에 왠지 돈이 안 든 느낌이다 ㅋㅋ






탱글탱글 딱새우회!

손질이 잘 되어있어서 먹기 편했다.





종종 딱새우에 파란 알갱이가 다닥다닥 붙어있는데,

검색해보니 딱새우 알이라고 하더라. 먹어도 상관없다는 듯.

하지만 식욕이 떨어지는 색이라 잘 털어내고 먹었다 ㅎㅎ





광어뱃살회! 회를 즐겨먹지는 않기 때문에 둘이서 먹기에 딱 적당한 양이었다.

역시 뱃살답게 기름지고 고소해서 맛있었다!





그리고 고소한 버터향이 가득했던 돈복이 :)

매콤한 돼지고기와 고소하면서 살짝 느끼한 전복밥이 잘 어울렸다.

(전복 내장 특유의 고소한 맛은 버터에 가려져서 조금 약했다.)

배가 정말 불렀지만 마지막까지 싹싹 긁어먹었다.



가까운 곳에 숙박을 한다면 저녁 때 가볍게 들러보기 좋은 곳인 듯!

가격이 싸지는 않지만 여러가지 음식을 먹어볼 수 있다는 점이 야시장의 매력인 것 같다.

(무엇보다 전통시장 상품권을 쓸 수 있다는 점도 마음에 든다 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이도1동 1434 | 동문재래시장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