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8.08. | 뮌헨근교 | 독일의 지붕 '추크슈피체(Zugspitze)' 



아입제 호수를 둘러본 후 츄크슈피체 정상으로 가는 케이블 카를 위해

케이블 카 탑승장으로 향했다.


...그런데 케이블카가 마감되었다는 소식이;;

어떻게 해야하나 고민하고 있는데, 다행히 표를 보여주니 들어가라고 안내해주더라.

(매표소가 문을 닫은 것이었다.)


 

 

 

 


사람이 여전히 꽤 있긴 했지만 아까에 비해서 이정도는 뭐!

(처음에 왔을 때에는 건물 밖까지 줄이 이어져있었다.)


성수기라 그런지 평소 30분 간격으로 운행한다는 케이블카는 더 자주 운행하는 것 같았다.



 


드디어 정상을 향해 출발!

이때가 거의 오후 4시쯤이었으니까 뮌헨에서 출발한지 5시간 30분 만이었다.





 

 

 


순식간에 올라가는 느낌이었다.

창밖으로 멀리 아입제 호수가 보이는데 괜히 반가웠다.





고도가 순식간에 높아져서 그런지 기온이 떨어지는 것이 느껴졌다.

슬슬 추워지는 것 같아 가방에 챙겨온 후드자켓을 얼른 꺼내입었다 ㅎㅎ



 

 



기다린 시간이 허무할 정도로 정상에 순식간에 도착! (10분 정도 소요된다고 소개되어 있다.)



올라가자 마자 일단 내려가는 케이블카부터 예약했다.

카운터에 가서 인원을 이야기하면 번호표를 주는데,

화이트보드에 예약가능한 시각이 나와있으니 참고하면 될 것 같다.



도착하자마자 갔음에도 사람이 많아서인지 2시간 이후의 케이블카만 예약이 가능했는데,

일단 받아두고 나중에 케이블카를 탈지, 아니면 산악 열차를 타고 내려갈지 결정하기로 했다.



 


드디어 추크슈피체 산 정상에 도착을 했습니다!


긴긴 기다림 끝에 도착한 것이라 그런지 정말 감격스러웠다 -_ㅠ



 


자그만치 해발 고도 3000m!!

괜히 고산증이 느껴지는 것 같았다 ㅎㅎ


건너편에 보이는 바위 위에 사람들이 잔뜩 있는 것을 보고

저길 어떻게 간 걸까 궁금했었는데, 줄을 타고 바위를 올라가는 것이었다.

...난 못할 것 같아;; 바로 포기했다.



 

 


여기에서 봐도 충분히 멋있으니까!

날씨도 좋아서 멀리까지 잘 보이더라.



 




고생해서 올라온 보람이 있는 풍경이었다.






뾰족뾰족 높은 산들이 바로 눈앞에 +ㅁ+





전망대에 있는 매점에서 맥주와 소세지를 구입했다. (총 9유로!)

따끈따끈 잘 구워진 소세지와 함께 시원한 맥주를 캬아~





이런 곳에서 마시는 맥주는 왠지 더 맛있는 것 같다 ㅎㅎㅎ



좋구나아 >ㅁ<//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독일 | 뮌헨
도움말 Daum 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