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25. | 나트랑(냐짱) | 나트랑 맛집투어! 시푸드뷔페 응온갤러리(NGON Gallery restaurant)

 

마사지를 받고 숙소로 돌아오니 벌써 해가 지고 있었다.

물놀이를 즐기는 사람들로 해변은 북적이고 있었다.

 

바닷가에 왔으니 역시 시푸드를 한 번은 먹어줘야 한다는 생각에 예약해 둔

시푸드뷔페 응온 갤러리(NGON Gallery restaurant)

 

예약을 할 때 랍스터 무제한, 한마리 또는 랍스터 미포함 중 선택할 수 있었다.

랍스터 한마리만 선택할까 하다가 가격 차이가 얼마나지 않아서 무제한으로 선택!

달러 기준이라 환율에 따라 가격이 변동되는 데,

7월 중순 기준으로 랍스터 무제한이 1인 58,000원 정도였다.

 

응온 갤러리는 시타딘 호텔 2층에 위치하고 있다.

쉐라톤에서 도보로 약 20분 정도 걸리는 듯

(그랩을 타려고 했는데 이용객이 많은 시간인지 안 잡혔다 ㅠ_ㅠ)

 

입구에서 예약자명을 확인한 후 자리로 안내받았다.

평일이라 그런지 사람은 별로 없었는데,

그나마도 대부분 한국인 여행객들이었다 ㅎㅎ

 

일단 어떤 음식들이 있는지 한 바퀴 둘러보았다.

 

각종 샐러드류

 

조개나 생선 등 따뜻한 요리

 

롤과 초밥

 

푸딩, 스무디 등 디저트류

 

빵과 버터

 

약간 불량식품 느낌이었던 달달하고 시원한 허브티

물 대신 마시기 좋았다.

 

첫 접시는 소박하게...ㅎㅎ

일단 메인은 랍스터이기 때문에 음식들은 적당히 담아왔다.

 

웰컴 드링크? 딸기 쉐이크 같았는데 그냥 마실만 했다.

 

그리고 대망의 랍스터 등장!

4가지 방법으로 조리된 랍스터를 하나씩 서빙해주고,

추가로 마음에 들었던 것을 요청하면 가져다 주는 식이다.

 

가장 먼저 나온 것은 버터갈릭 랍스터였다.

간이 조금은 심심한 느낌이었다.

버터를 가져다가 듬뿍 발라먹으니 더 맛있었다 ㅎㅎ

 

칠리 랍스터

약간 향신료 향이 강한 느낌이었다.

 

플라잉 누들 랍스터

에그면 위에 간장 소스를 듬뿍 뿌려준다.

 

젓가락에 면이 걸려있는 모습이 꽤나 독특했다.

면은 조금 툭툭 끊어지는 느낌이었는데 한 두 젓가락 정도 맛보면 딱인 듯...ㅎㅎ

어디에선가 면을 다 먹어야 다른 랍스터를 가져다준다고 해서 걱정했었는데,

면을 절반 이상 남겼어도 그냥 치워주더라. 괜한 걱정이었던 듯...ㅎㅎ

 

그리고 마지막은 치즈 랍스터였다.

치즈 그라탱 같은 느낌

 

함께 나온 소스와 버터를 듬뿍 올려서 먹으면 더 맛있다 ㅎㅎ

 

치즈 랍스터 추가요 +ㅁ+

 

이게 제일 맛있어서 2번 추가 주문해서 먹었다.

랍스터 추가 주문은 시간이 좀 걸린다는 이야기를 봤었는데

우리가 간 날은 사람이 많지 않아서 그런지 금방금방 나왔다.

 

다 먹어갈 때쯤이면 직원이 나타나서

랍스터 추가 주문하겠냐고 계속 물어봤다 ㅎㅎ;;

 

랍스터만 먹으면 조금 아쉬우니 구운 새우도 먹어줬다 :)

 

식사를 마치니 나타난 디저트 트레이

 

망고를 살짝 굽다가

 

와인을 부어준 다음

 

파이어 +ㅁ+

 

망고 구이?!

살짝 새콤한 망고였는데 사실 맛보다는 눈으로 즐기는 디저트였다 ㅋㅋ

 

그리고 식후주

마티니와 꿀, 라임, 계피가 들어간 칵테일이었다.

 

라임 껍질에 불을 붙인 다음 잔 테두리에 문질러주는 데

라임의 상큼함이 잘 어울리는 칵테일이었다.

 

홀짝 홀짝 마시기 좋은 느낌 ㅎㅎ

 

베트남 물가를 생각한다면 조금 비싼 편이기는 하지만

전반적으로 만족스러웠던 곳이었다.

직원들이 친절한 것도 한몫하는 듯!

(다시 여행객들이 늘어나고 있는 시기라 그런지

트립어드바이저 평점을 많이 신경쓰는 듯 하다 ㅎㅎ)

 

 

주말에 혼잡하면 음식 나오는 속도가 느릴 수도 있다고 하니

평일에 방문하면 좋을 것 같다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