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7. | 짐바란 | 인터컨티넨탈 리조트 발리 - 해피아워 in Bay View

 

 

 

인터컨 여행(?) 2일차!

하루종일 빈둥거리기만 해도 시간은 잘 가는 것 같다.

수영장에서 놀다가 산책도 하고, 낮잠도 자고!

그리고 시간 맞춰 클럽라운지에 도착했다.

오후 5시 부터는 이브닝 칵테일을 즐겨야 하니까 ㅎㅎ

 

핑거 푸드는 조금씩 바뀌는 것 같다.

 

오늘은 왠지 석양이 예쁠 것 같다는 예감이...

그래서 자리를 옮겨 실외인 베이뷰에서 이브닝 칵테일을 즐기기로 했다.

 

날씨가 정말 좋다 :)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대부분의 사람들이 베이뷰에 있었다.

어쩐지 클럽라운지는 텅텅 비어있더라니...ㅎㅎ

 

메뉴는 클럽라운지와 전혀 달랐다.

사실 나오는 음식 자체는 클럽라운지가 더 나은 것 같다.

 

그래도 분위기는 여기가 훨씬 좋은 듯!

 

햇빛을 받아 바다가 반짝반짝 빛나고 있었다 +ㅁ+

 

해가 수평선에 가까워지면서

하늘은 조금씩 붉게 물들고 있었다.

 

기본 안주(?)가 나왔다 ㅎㅎ

 

올리브와 견과류, 크래커

 

포도잎으로 감싼 무언가...-_-;;

전반적으로 건강식 느낌이었다. (육류가 없다...ㅠ_ㅠ)

 

해는 실시간으로 수평선과 가까워지는 중!

 

해변에서 산책을 하거나 사진을 찍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완전히 붉게 물들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예쁜 석양이었다 :)

 

오! 웨딩 촬영이다 +ㅁ+

 

조금씩 어두워지기 시작하니 테이블마다 초가 놓였다.

 

Johnnie walker Red label

 

Bailey's with milk

 

주변이 어두워지고 조명이 하나 둘 켜지면서

분위기가 더 좋아진 것 같다 :)

 

아름다운 석양을 즐길 수 있는 Bay View

 

클럽 라운지의 한적함도 좋지만 분위기는 역시 베이뷰가 더 나은 것 같다 :)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