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4. | 사누르 | 누사 렘봉안 일일투어 - 맹그로브 숲 보트투어, 스노클링(1)






Arthamas Beach Bar에서의 짧은 휴식을 마치고

본격적인 투어가 시작되었다.




스피드 보트를 타고 신나게 달려!





다른 투어 보트들도 꽤 많이 보였다.

역시 유명 관광지 +ㅁ+;;




스노클링을 하기에 앞서 맹그로브 숲 투어를 시작했다.





맹그로브 숲 보트 투어는 그냥 스노클링 하러 가는 길에

지나가는 느낌이었다.




바닷물에 잠긴 나무들 말고는 딱히 볼만한 게 없다 ㅎㅎ





맹그로브 숲을 통과한 후 첫 번째 스노클링 포인트로 이동했다.

(오늘은 총 세 곳에서 스노클링을 할 예정!)






드디어 첫 번째 스노클링 포인트에 도착했다.

맹그로브 숲을 지나서 세웠으니 여기가 아마도 맹그로브 포인트였나 했는데!

다음날의 페니다 섬 투어 사진을 보다 보니, 같은 장소였다. 

이곳은 누사 페니다의 월 포인트!




스노클링 장비 대여는 투어에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따로 준비하지 않아도 된다.

(마스크는 미리 챙겨온 걸로 쓰고, 오리발만 빌려서 썼다.)





물 속으로 과감하게 풍덩!




물고기가 별로 없나 싶었는데,





물 속에 적응하고 나니 슬슬 물고기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했다.





물고기는 가이드님 주변에 모조리 모여있는 느낌이었다.

비결은 역시 과자 봉지!

과자 봉지를 들고 있으면 물고기들이 귀신같이 알고 모여든다.

(그렇다고 과자나 빵을 뿌리는 건 안되요 -ㅁ-;;)





물고기가 많아서 신난다 +ㅁ+





그리 깊지 않고 색색의 물고기들도 많아서

스노클링을 즐기기 좋은 곳이었다.




첫 번째 포인트에서의 스노클링을 마친 후 다음 장소로 이동했다.


지나가는 길에 본 다른 투어의 폰툰.

구글지도에서 보니 Mega Pontoon Quick Silver 인듯!


예전에 케언즈 갔을 때가 생각난다. 폰툰에서 노는 거 진짜 좋았었는데 :)

스노클링 외에 다른 액티비티도 즐기고 싶다면 폰툰이 있는 투어로 예약해도 괜찮을 듯!









배를타고 조금 이동해서, 두 번째 스노클링 장소에 도착했다.

아마도 GT 포인트...? ㅎㅎ;




여기는 수심이 꽤 깊은 곳이었다.





물고기를 가까이에서 보려면 물 속으로 들어가야 했다.

안타깝게도 폐활량이 부족해서 잠수는 정말 잠깐만 가능하다...ㅎㅎ;




조그만한 물고기들이 저기 아래에 헤엄쳐다니고 있었다.




중간 중간 물 밖으로 나와서 현재 위치 확인은 필수!

그냥 정처없어 돌아다니다가는 길을 잃을 수도 있다 -ㅁ-;;;




어디 새로운 물고기 없나...?





배 근처에는 꽤 크기가 큰 물고기들이 헤엄쳐 다니고 있었다.

...이건 마치 참치? ㅋㅋㅋ

이 물고기의 이름이 자이언트 트레발리 Giant Trevally 라서 GT포인트인것 같다!




두 번째 포인트에서의 스노클링은 여기까지!

다시 보트를 타고 마지막 장소로 향했다.


다음 포스팅에서 누사 렘봉안 스노클링 이야기가 이어집니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아시아 인도네시아 | 발리
도움말 Daum 지도